기억자리/이야기2010.06.25 17:07

음악을 이야기하는 만화는 거의 드문 거라 생각했다.

더군다나 노다메 칸타빌레처럼 격정적이면서 음악을 유쾌하게 풀어나가는 만화는

참 즐겁게 만든다. 음악은 듣는 것이라고 생각하던 고정관념을 깨 준 만화 노다메 칸타빌레이다.

 



노다메 칸타빌레는 노다 메구미라는 조금 괴짜같은 아주 그 출신성분과 재능이 의심스러운 음대여대생과 음대에서 "님"이라 불리우는 치아키의 좌충우돌한 이야기이다. 노다는 별명이 노다메이고 치아키는 그런 노다메와 엮이면서 자신의 삶이 변하는 것을 바라보게 된다.

칸타빌레의 의미는 노래하듯이라는 뜻이다.

메구니는 피아노에 천재적 재능이 있지만 그 재능을 이해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치아키는 노다메의 재능을 알아채고 그녀의 재능에 빠져든다. 때론 엉뚱한 그녀의 매력에 빠져드고만 그는 사랑아닌 사랑을 하게 되고 음악과 함께 노다메는 치아키에게 또다른 상처의 치유로 다가온다.

노다메 칸타빌레 만화책이 주는 감동은 비록 귀로 들리는 음악은 없지만 머리속에 상상 속에 진행되어지는 클래식의 향연과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오죽하면 검색신공을 동원하여 그 음악들을 다 찾아봤을까...

 

멋진 음색과 놀라운 감동 그리고 음악을 찾게 만드는 매력의 만화.

노다메 칸타빌레 이다!

Posted by dreamdk